Sexual addict
홈 > 각종 중독의 소개 > 성중독
성중독

 

● 성중독이란?

섹스중독증

                  

“섹스 중독증"이란 용어는 83년 미국의 정신과 의사 패트릭 캐론스가 '어둠 밖으로'란 책에서 선보인 용어이다. '성욕 과잉증','성적 강박증'등으로도 불린다. 죄의식을 느까면서도 또다시 빠져드는 악순환을 경험.

화학적인 거세, 상담 치료 등 다양한 치료법 코넬대의 수전 나단 교수는 "성행위 뒤 죄의식을 느끼면서도 나빠진 기분으로 다시 섹스를 푸는 '섹스 중독증의 악순환'에 빠진다."고 설명한다.섹스 중독증인 사람들은 자위, 포르노, 윤락, 음란전화, 변태등에 빠진다.

그렇다면 섹스 중독증은 병인가?

아직 논란인 문제인다. 미국 정신과 의사들의 매뉴얼인 '정신병의 진단 통계 매뉴얼(DSM)'에는 병으로 나와 있지 않지만 "병"이라고 주장하는 사람들은 섹스 중독자가 섹스를 끊으면 뇌에서 특수 물질이 나오지 않아 못견딘다고 설명하며 과정이 뚜렷하게 밝혀지지 않아 병으로 분류되고 있지 않을 뿐이라고 주장한다.

또 메이요대의 도널드 윌리엄 교수는 "다른 정신적 문제 떄문에 부차적으로 나타나므로 근본적인 치료가 중요하다"고 말한다. 섹스 중독자는 열등감이나 정서불안, 우울증 등을 풀기 위해 섹스에 빠진다는 것. 조울증이나 경조증 환자는 기분이 좋을 때는 조증상태에서 섹스에 몰입한다고 말한다.

서울 중앙병원의 정신과 김 창윤교수는 "병인지에 대해서는 논란중이지만 치료를 받아야 하는 것은 분명하다"고 설명한다.이에 대한 치료법에 대한 견해도 다양하다. 독립 된 병으로 보는 의사는 알코올중독증처럼 금욕단계를 거쳐서 단계적으로 약물치료, 상담등을 받도록 권하며 우울증이나 정서불안의 산물로 보는 의사는 심리치료약을 투여하면서 상담을 병행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증세가 심할 경우 여성 호르몬을 투여하는 '화학적인 거세'로 범죄를 예방하기도 한다고 한다. 그러나 병의 성격상 완치가 힘들며 재발 또한 잦다고 전문가들은 이야기한다.

정신과 의사들의 이야기에 따르면 우리나라에도 5%정도가 섹스 중독증인 것으로 추정하며 특히 경제적인 여유가 있는 상류층이 많다고 한다. 

                 

사이버섹스중독 

                 

인터넷(통신) 중독 중 가장 흔한 것이 「사이버섹스 중독」이다. 영 교수의 보고에 따르면 인터넷 중독자의 20% 이상이 이 증상을 보이고 있다. 다음 항목 중 한가지라도 해당되면 「사이버섹스 중독」으로 분류된다는 게 영 교수의 설명이다.

`온-라인 섹스를 위해 거의 매일 성인 채팅룸을 찾아 다닌다' 다음 번엔 보다 나은 온-라인 섹스 파트너를 만나, 더 큰 성적 쾌락을 느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온-라인 섹스가 종종 폰 섹스나 실제 섹스로 이어진다 자신의 섹스 상대방(아내, 남편, 애인)에게 온-라인

섹스 사실을 숨긴다 온-라인 섹스에 대해 죄책감을 느낀다 온-라인 섹스를 하는 도중 자위행위를 한다 사이버 섹스의 성적 쾌감을 더 선호해서, 실제 섹스를 차츰 멀리하게 된다.

<조선일보/99년 11월24일/임호준기자>

인터넷 사이버 섹스 중독증

[출처 : http://news.bbc.co.uk : 2000년 03월 02일] 

                 

--------------------------------------------------------------------------------

인터넷을 사용하는 미국인 중 적어도 20만 명은 포르노 사이트나 X 등급 채팅룸에 중독 되어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또한 중독증 된 사람은 섹스 사이트를 우연히 방문하는 사람보다 인간관계와 직장생활에 더 많은 문제를 안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스텐포드 대학과 듀케슨 대학의 심리학자들에 의해 수행된 이번 연구는 “사이버섹스 중독자” 의수를 추정하는 최초의 시도이다. ”이것은 공중 건강을 저해하는 숨겨진 뇌관으로서 이는 아주 소수의 사람만이 이 문제의 심각성을 이해하고 있기 때문이기도 하다” 라고 이 연구팀은 말한다. 이번 연구는 성적 중독과 강박관념 저널의 3월 호에 실리게 된다.

이번 연구에서는 주당 11시간 이상을 섹스 사이트를 방문하고 섹스와 관련된 관계와 태도에 대한 10가지 질문에 대해 점수가 높은 경우 사이버섹스 중독자로 분류하였다. 과거의 연구에서는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포르노 사이트에 접속하고 얼마나 많은 시간을 거기서 소비하는지를 조사하는 것이었다. 하지만 강박적으로 중독 된 사람의 수를 파악하려는 시도는 거의 없었음을 캘리포니아 심리학교수인 마크 와이더홀더는 말하고 있다. 그는 이번 결론이 보수적이긴 하지만 우리가 결코 무시할 수 없는 많은 수를 나타낸다는 측면에서는 중요하다라고 말한다. 이번 연구는 1998년 봄에 수행되었는데 그후 인터넷 사용이 고조되었으므로 현재 사이버섹스 중독자는 20만 명 보다 훨씬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임의적인 선택은 모든 웹 사용자를 정확하게 대변할 수 없을지도 모르지만 이번 연구에서는 MSMBC 뉴스 사이트에 방문한 13,500 명 이상의 사람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하였다. 이번 연구에서는 동일한 사람에 의한 중복 응답과 중도포기 응답을 제한 결과 18세 에서 90세까지의 9265 명에 의한 설문 결과를 얻을 수 있었다. 이들 중 약 1 % 에 해당하는 96명이 앞에서 언급한 사이버섹스 중독증으로 분류되었으며 이를 섹스사이트에 방문하는 사람이 매달 2천 만 명이라고 보고 약 20만 명이 사이버섹스에 중독 되어 있다고 추정하게 된 것이다. - (skkwon)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